background

혼자 마시는 술

2020/03/06

듣기로는 혼술도 가끔 즐기신다고.

예전에는 맥주를 좋아했어요. 요즘은 얼음에 위스키나 화요 같은 걸 희석해서 마셔요. 맥주는 배부르고 빨리 취하더라고요. 그렇다고 술꾼은 아니에요(웃음). 주량은 소주 반병 정도밖에 안 돼요. 긴장감을 풀 수 있어서 좋아요. 밖에서 하루 종일 일하고 집에 와서 좋아하는 넷플릭스를 보며 무언가를 느긋하게 즐기는 것 자체가 힐링이더라고요.

좋아하는 안줏거리가 있어요? 

대방어와 전기구이 통닭. 그리고 넷플릭스(웃음).

Editor 박한빛누리 Photographer 홍두리

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약관에 동의합니다. 개인정보 처리방침

를 구독하세요

게스트들의 새로운 이야기와 온&오프라인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이벤트 소식이 여러분의 메일함으로 찾아갑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