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ackground

넷플릭스와 함께 하는 일상

2020/03/06

아까 넷플릭스도 이야기했죠?

네. 넷플릭스는 거의 일상이죠. 매일 봐요. 시간 날 때마다 보고 뭐 먹으면서도 봐요. SF, 스릴러, 범죄, 좀비 장르를 좋아해요. 입문하게 된 작품은 <기묘한 이야기>였어요. 제가 좋아하는 것들의 응집체였거든요. 레트로하면서 영상미도 좋고 SF에 외계인까지 등장하고 코믹 요소가 군데군데 녹아 있는 게 제 스타일이더라고요. 제 추천 작품은 <버드 박스>, <킹덤>, <워킹데드>, <에일리어니스트>입니다.

Editor 박한빛누리 Photographer 홍두리

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약관에 동의합니다. 개인정보 처리방침

를 구독하세요

게스트들의 새로운 이야기와 온&오프라인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이벤트 소식이 여러분의 메일함으로 찾아갑니다.